단순생활

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게시판 상세

째깍째깍,1분1초가 즐거운 일상




아침이면 어김없이 졸린 눈을 비비며 오늘 하루도 무거운 몸을 일으키며 출근으로 하루를 시작하곤 한다.
아침에 일찍나와 붐비는 버스,지하철로 녹초가되어 회사에 도착하고 나면 정신없이 또 하루가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르게 퇴근시간.

퇴근시간도 아침과 별다를바 없는 일상의 반복이다.


이제 막 사회생활을 시작한 나는 째깍째깍 반복되는 일상에 변화를 주고 싶지만, 그마저도 큰 사치인것 같아 부담스럽기만 하다.

나 하나 온전히 챙기기도 벅찬 하루하루 속 흘러가는 시간이 야속하기만 하고,바쁜 아침 밀린 업무 사회생활의 적응으로 가볍고 빡빡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 요즘 나는 조금이라도 덜어내는 시간을 살아보려고 한다.


매일 북적거리며 사람에 치이고,갑갑한 일상을 조금이라도 가볍게 최소한으로 작은 변화를 주는것은 어떨까?



 


가볍게 툭 미니멀한 인테리어의 첫 도전


뭐 하나라도 더 해야하고, 조금이라도 더 쌓아야하는 스펙 쌓기에도 빡빡한데 인테리어 또한 그랬었다.

빼곡히 놓인 수납장,굳이 놓지 않아도 되는 책들로 방한켠 가득 숨막히듯 답답한 공간.

밖에서도 종일 시달리고 나를 위한 공간 또한 빼곡하고 숨 쉴 여유가 없는 지금, 더 이상 복잡한건 싫어 가볍게 비우고 가볍게 채우기로 했다.
미니멀 라이프가 대세라고 하던데, 내 공간은 그저 텅텅 빈 통장 같기만 하다.아무리 비우고 버려도 센스있게 비우기란 참 어려운것 같다.

남들 다 하는 인테리어를 따라하기엔 초년생인 나에게 그저 부담스럽고 눈으로만 만족해야하는 인테리어일 뿐이다.





그런데 인테리어라고 해서 벽지를 새로 바르고 굳이 있는 수납장을 새로운 수납장으로 끼워맞추고 하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저 가볍게 툭 걸어놓는 벽시계 하나만으로도 내방의 분위기가 달라질 수 있고,매일 같이 들여다보는 스마트폰이 아닌 잠시라도 아날로그 벽시계를 보면서

여유를 가지는것도 꽤 괜찮은것같다.


가격도 가볍고 내 마음도 가볍게, 툭-




그냥 모던하고 무난한 컬러로 단순한 디자인의 벽시계 하나일 뿐인데,
인테리어도, 또 내 마음도 만족스러운 것 같다. 째깍째깍 잠귀가 밝아 몇년간 걸지 않았던 시계라 걱정했는데 '저소음'이라 더욱 내마음에 쏙 든다.

작은 변화로 큰 효과를 내보는건 어떨까요 ? 쓸데없이 과하지도 않고,너무 화려하지도 않고 딱 있는 그대로의 기능만 담아 '단순'해서 미니멀에 더욱 어울리는

'단순생활 저소음 인테리어 벽시계'





있는 그대로 어려울 것 없이 단순하게 살아보는것도 나쁘지 않을것 같다.

나에게 가장 작은 사치 가장 큰 여유,

단순생활과 함께



 

WANNABE SIMPLE LIFE,단순생활


단순생활 저소음 벽시계가 궁금하다면, click_here

목록 삭제 수정 답변



앗! 화면폭이 너무 좁아요.
브라우져의 사이즈를 더 늘여주세요~

좁은 화면으로 보실 때는 모바일 기기에서
최적화된 화면으로 쇼핑을 즐기실 수 있어요~